푸른초장 ♡ 킹스크로스 한인교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.♡
task3com2
footer

 로그인

울지 않는 바이올린 - 미우라 아야코
박상건  2018-06-09 12:01:25, 조회 : 26, 추천 : 5

남편의 친구가 어느 날 우리 집을 방문했다. 그는 얼굴도 잘 생겼으며 건강해 보였고 모든 면에서 뛰어난 사람처럼 보였다. 남편과 같이 있는 동안 그는 아름다운 목소리로 시를 읊기도 하고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. 그의 부드러운 목소리에 매혹된 나는 "악기도 다룰 줄 아세요?"라고 물어 보았다. 그러자 그는 "악기요.....?" 하더니 한참 무언가를 망설이던 그는 입을 열었다. "실은 바이올린을 했습니다. 하지만 지금은 울지 않는 바이올린이 되었지요" 나는 왜 그만 두셨냐고 물었다. "실은 결혼 당시 제 아내한테 바이올린을 켜주었을 때 제 바이올린 솜씨가 형편없다고 하지는 않았지만 자기는 바이올린을 정말 잘하는 사람을 몇 안다고 말하더군요. 무슨 뜻이었는지 알 수 있었죠." 그 후로 그는 20년 동안 단 한 번도 바이올린을 잡은 적이 없다고 했다.
그런 사람 같아 보이지 않았는데, 자기 아내가 무심코 던진 한 마디에 20년 동안이나 바이올린을 잡은 적이 없다고 생각하니 인간이란 참 상처받기 쉬운 존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. 과연 나의 남편도 얼마나 많은 울지 않는 바이올린을 숨기고 있을까? 하는 생각을 했다. 언젠가 남편이 쉬는 날 집에서 조그만 의자를 만들었다. 값 비싸고 고급스런 의자와는 달랐지만 나는 그것이 나름대로 큰 값어치가 있다고 생각을 했다. 그런 내 마음을 전해주는 방법은 그저 아무 말 없이 그 의자에 앉아서 기뻐해 주는 것이 전부였다.
남편이 직장에서 있었던 일을 자랑 삼아 얘기할 때, 그것이 다소 지루할지라도 조금은 감탄하며 들어주는 것 역시 그에 대한 작은 사랑이자 배려라고 생각해 왔다. 이렇듯 가정이란 별것 아닌 작은 이야기도 자랑삼아 나눌 수 있고 받아들일 수 있는 다정하고 관대한 곳이어야 하지 않을까?


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zero




Chan








**********************

    
    
    0  34

국제장로교 킹스크로스 한인교회 KING'S CROSS KOREAN CHURCH (Registered Charity No.801352)
St.Peter's Church, Kensington Park Road, Nottinghill, London W11 2PN
런던 영국 담임목사 : pastor@kingscrosschurch.com / 홈페이지 관리팀 : i@kingscrosschurch.com 잉글랜드
Copyright © All rights reserved. 2001-2015 King's Cross Korean Church